We have created a awesome theme
Far far away,behind the word mountains, far from the countries

COMMUNITY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대한민국 오페라탄생 70주년 완벽한 무대 ‘그랜드 오페라 갈라콘서트’
출처 봉황망코리아
[봉황망코리아 이흥수 기자]

본문 첨부 이미지


▲ 대한민국오페라70주년 그랜드오페라 갈라콘서트.
[봉황망코리아 이흥수 기자] (사)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이사장 정찬희, 예술총감독 이소영)는 대한민국오페라탄생 70주년을 기념해 4월12일. 13일 2일간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대축제를 개최하고있다. 1948년 우리나라 최초로 공연된 베르디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이후 한국 오페라는 70년간 격동의 세월 속에서 비약적 발전을 해왔다. 대한민국 오페라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해온 민간오페라단의 연합체인 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는 오페라에 대한 열정으로 각 분야에서 노력을 쏟아온 대한민국 오페라인 전체가 참가하는 화합과 상생의 자리를 만들고자 ‘그랜드 오페라 갈라콘서트’를 기획하였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 비제 카르멘.
첫날 연주는 웃음의 미학을 통해 오페라 속 인생을 들여다보는 오페라 부파 작품 4편을 선정해 뮤지컬 보다 더 재미있는 오페라를 선보이게 된다. 대표적 부파 작품인 로시니 <세빌리아의 이발사>, 도니제티<사랑의 묘약>, 이건용 <봄봄>, 요한스트라우스2세 <박쥐>를 통해 유머와 위트가 넘치는 오페라 부파의 진수를 선사할 예정이다. 13일 둘째 날 연주는 영원한 오페라의 신화 <라 트라비타>를 비롯해 대한민국 국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 비제의 <카르멘>, 푸치니의 <라 보엠>과 한국의 대표적 창작오페라 이영조의 <처용>을 공연한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로멘틱 코미디 로시니의 세빌리아의 이발사.
이번 그랜드 갈라콘서트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성악가와 차세대 성악가 40명이 총출동한다. 12일은 소프라노 박은주, 박미자, 유미숙, 강혜정, 김순영, 오은경, 신승아, 테너 이영화, 이인학, 이승묵, 서필, 전병호, 메조 소프라노 추희명, 바리톤 김종표, 김인휘, 최병혁, 베이스 이진수, 이세영, 전태현, 성승민이 출연하며, 13일은 소프라노 박정원, 김성은, 김은희, 이유라, 장유리, 테너 이정원, 김동원, 나승서, 정의근 바리톤 우주호, 박정민, 김승철, 강기우, 손동철 베이스 박준혁 등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을 대표하는 성악가들이 대거 출연하여 화려한 무대를 빛내줄 것이다.

이번 공연을 전체적으로 진두지휘하고 있는 예술총감독 이소영(솔오페라단단장)은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공연되었던 오페라가 라 트라비아타이니만큼 그것을 기념하는 의미로 마지막 작품은 라 트라비아타로 정하였으며 전체적으로 첫날을 가볍고 유쾌한 오페라들로 둘째날은 정가극으로 하되 각 날마다 한국 창작오페라를 안배하여 관객들에게 한국작품들도 선보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갈라콘서트로 진행되는 공연이지만 화려한 무대전환과 의상으로 관객들에게 많은 볼거리와 감동을 주어 오페라가 보다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이건용 봄봄 한국적 오페라의 본보기.

본문 첨부 이미지
▲ 젊은 예술가들의 삶을 그린 푸치니 라 보엠.

또 (사)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 정찬희이사장은 "대한민국오페라 70주년 기념사업을 통해 대한민국 오페라의 화합과 상생 그리고 지난 70년간 이루어온 성과를 바탕으로 재도약의 기회를 삼아 진정한 세계 오페라의 중심국가로서 위상을 만들고자 한다.”고 사업 취지를 밝혔다. (사)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는 2007년 설립되어 2018년 현재 130개의 민간오페라단이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전국 유일한 민간오페라단연합체이다. 이번 공연은 (사)대한민국오페라단연합회가 주축이 되었지만 국립오페라단, 광주시립오페라단 그리고 예술의 전당의 협조와 협력으로 이루어진 한국 오페라인들 모두의 축제의 장(場)이다.

http://chinafocus.co.kr/view.php?no=15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