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have created a awesome theme
Far far away,behind the word mountains, far from the countries

COMMUNITY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인터넷방송 진행자와 열혈 팬... 비대면 시대의 러브스토리
출처 연합뉴스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폐막작 '남몰래 흘리는 눈물'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 폐막작 '남몰래 흘리는 눈물'
 
 
(서울=연합뉴스) 이용숙 객원기자 = 2010년 시작해서 한 해도 빠짐없이 지속해온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도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연기와 중단이라는 힘겨운 사태를 겪어야 했다.
다른 어떤 공연 장르보다도 준비 기간이 길고 투입 인원이 많은 오페라는 공연이 예정대로 개최될 수 없을 때 그 타격과 파장이 클 수밖에 없다.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은 지속하지만, 다행히 지난달 7일 막을 올린 제12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은 지난 6일 무사히 마무리됐다. 계획대로 진행된 4월의 한국소극장오페라축제에 이어 오페라계를 안도하게 해 준 두 번째 성공이었다.  
올해 페스티벌은 '여성의 삶'을 모티브로 한 6개 작품을 선보였다.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 대극장 프로덕션 세 편은 모두 이탈리아 오페라로, 글로리아오페라단의 '아이다', 노블아트오페라단의 '토스카' 그리고 라벨라오페라단의 '안나 볼레나'였다.
세 공연은 모두 화려한 무대와 고전적인 의상을 갖추고 국내 정상급 성악가들을 기용해 전통적인 오페라 공연을 원하는 관객을 극장으로 이끌었다.
국내에서 만나기 어려운 '안나 볼레나'의 재공연이 이루어진 것은 반가운 일이었지만, 이탈리아 오페라 일변도에서 벗어나 다양한 언어의 오페라가 무대에 오른다면 축제가 더 풍성해질 것으로 본다.
다른 세 작품은 소극장 오페라였다.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 두 편은 디아뜨소사이어티의 '전화 & 영매', 코리아아르츠그룹의 '남몰래 흘리는 눈물'(부제 '사랑의 묘약')로 지난해 예정됐다가 코로나19로 연기된 공연들이다. 국립오페라단이 '서정오페라'라는 부제를 붙인 '브람스'는 이번 페스티벌 공연 중 유일하게 예술의전당이 아닌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초연했다.
 

인터넷방송 진행자와 열혈팬... 비대면 시대의 러브스토리 中

 

출처 & 본문 :: https://www.yna.co.kr/view/AKR20210608051500005?input=1195m